뉴시스

오는 4월부터 전군에 시범시행 예정인 ‘병사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을 두고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과 정의당 간의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다.

하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하태경이 자폭이면 정의당도 자폭”이라며 “나는 군입대 기피자가 아니라 군 입대 금지자다. 과거 학생운동으로 감옥 생활을 2년 이상 했기 때문이다. (정의당은) 입대하고 싶어도 하지 못한 아픈 과거를 조롱하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나 같은 처지에 있는 사람들이 정의당원 중에 많다. 정의당은 과거 학생운동, 노동운동 했던 사람들이 주류이기 때문”이라며 “정의당처럼 과거 민주화 운동하던 동료의 아픔을 후벼 파면서까지 정치하는 것은 정의롭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1989년과 1991년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두 차례 구속돼 각각 징역 5개월과 1년 8개월을 선고 받고 관련법에 따라 군 입대가 면제됐다.

하 의원과 정의당 간의 갈등은 전날인 17일 하 의원이 페이스북에 “군대는 금욕이 동반되는 상황에서 생활해야 한다” “(금욕해야) 인내심도 길러지고 위아래 챙기는 법도 배운다” 등의 이유를 들어 병사들의 휴대전화 사용을 비판한 것으로부터 시작됐다.

정의당 홈페이지

정의당은 같은 날 김동균 부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군 면제인 하 의원 본인은 인내심도 없고, 위아래 챙기는 법, 다리 뻗을 때와 안 뻗을 때 구분하는 법을 모른다는 얘기”라며 “황당무계함을 떠나 자폭하는 것”이라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이어 “군 인권 감수성이 결여된 하 의원이 국방위원이라 더욱 걱정이다”라고 덧붙였다.

박선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