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미국 뉴욕주 상하원의 ‘3·1운동 기념의 날’ 지정 결의안 채택에 “이역만리에서 들려온 반가운 소식”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남기고 “미국 뉴욕주 상하원이 3월 1일을 3·1운동 기념의 날로 지정하는 결의안을 최근 채택했다”며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큰 힘이 되어주신 론 킴 하원의원을 비롯한 뉴욕주 의원님들께 감사 드린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뉴욕주 상하원은 3·1운동을 비롯해 유관순 열사의 비폭력 저항정신이 한국에만 국한된 게 아니라 전세계 인권 차원에서 접근할 사안이라고 판단했다고 한다”며 “3·1운동 100주년이면서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올해 이역만리에서 들려온 반가운 소식”이라고 말했다. 이어 “독립, 자유와 평화를 위해 스스로를 내던지셨던 순국선열들의 의기와 정신이 재조명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뉴욕주 상하원은 지난 15일(현지시간) 올버니에서 각각 전체회의를 열어 3·1운동 100주년 기념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한편 청와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월 1일 서울을 방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면 어떤 형태든 남북 정상이 마주 앉아 북·미 회담 결과를 공유하고 협의할 필요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이 2월 중 열리면 그 직후인 3·1절이 김정은 답방의 적기라는 시각이 여권 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