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살인과 살인미수죄로 17년을 복역한 뒤 또다시 지인을 살해한 60대 남성에게 법정 최고형인 사형이 구형됐다.

검찰은 18일 청주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소병진)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살인 혐의로 구속기소 된 A씨(65)에게 사형을 구형하고, 3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명령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과거 살인죄와 살인미수로 처벌받은 피고인이 아무런 원한 관계가 없던 피해자를 잔혹하게 살해했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A씨는 과거 살인죄로 10년, 살인미수죄로 7년을 복역한 전력이 있다.

출소 후 일용직 건설 근로자로 일하던 A씨는 지난해 11월 21일 오후 7시 50분쯤 청주시 흥덕구 한 원룸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동료 B씨(50)를 말다툼 끝에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복부 등을 크게 다친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A씨는 범행 직후 119로 전화해 “내가 사람을 죽였다”고 신고했고,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말다툼하다가 화가 나 흉기를 휘둘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다음 달 15일 열린다.

강문정 인턴기자,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