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가 멀다하고 미세먼지가 한반도를 뒤덮자 ‘삼한 사온’ 대신 ‘삼한 사미(3일 춥고, 4일 미세먼지에 시달린다)’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했다. 유행어를 불러온 미세먼지에 장기간 노출되면 심혈관질환이 발생한다는 연구결과가 속속 보고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직경 2.5마이크로미터 이하 초미세먼지(PM2.5)가 ‘심방세동’ 발생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처음 나왔다.

심방세동은 심장이 정상 리듬으로 운동하지 못하고 빠르고 불규칙하게 뛰는 증상을 말한다. 뇌졸중 위험을 5배 이상 높이고 사망률도 2~3배 넘게 올리는 걸로 알려져 있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정보영·김인수 교수팀은 2009~2013년 국민건강보험공단의 18세 이상 건강검진자 43만2587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18일 밝혔다. 연구 대상자들은 건강검진 시행 이전에 심방세동 진단을 받은 병력은 없었다.

연구팀은 평균 3.9년간 진행된 추적 관찰에서 PM2.5 농도가 증가되면 심방세동 발생 환자 수치가 함께 높아짐을 확인했다. 미세먼지의 용량에 따라 인체 반응이 영향을 받았다는 ‘용량-반응성’ 연관성을 보였다는 것이다.

대규모 인구집단의 장기간 미세먼지 노출과 심방세동과의 연관성이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기간 동안 전체 대상자의 1.3%가 새롭게 심방세동을 진단받았다.

미세먼지 종류에 따른 변화도 확인됐다. PM2.5의 경우 10㎍/㎥ 증가되면 심방세동 환자가 17.9% 늘었다. PM2.5보다 입자가 큰 (직경 10마이크로미터 이하) 미세먼지(PM10) 상황에서는 10㎍/㎥ 증가시 심방세동 환자가 3.4% 증가했다. 다시말해 초미세먼지가 미세먼지보다 심방세동 발생에 더 큰 영향을 미친다는 뜻이다.

성별로는 남성이 여성 보다 새로운 심방세동 발생율이 높았다. 60세 이상 연구 대상자들도 그 아래 연령대보다 심방세동 발생이 많았다.

체질량으로 측정한 비만도 역시, 정상 수준보다 높을수록 심방세동 발생율이 높았다. 심근경색이나 고혈압 과거력이 있는 대상자들도 미세먼지에 의한 심방세동을 겪는 경우가 많았다.
미세먼지 외에도 아황산가스, 이산화질소, 일산화질소 등 다른 대기오염물질도 심방세동 발생과 연관성이 확인됐다.

정보영 교수는 “대규모 일반 인구집단에서 장기간 초미세먼지 노출 정도와 심방세동 발생과의 연관성을 처음 확인했다는 점과 건강한 성인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처음 파악했다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심장학저널’ 온라인판 최신호에 발표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