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해양경찰서는 18일 이종욱 서장이 직접 참가해 호미곶 인근 해상에서 수중 인명구조훈련을 했다.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경북 포항해양경찰서는 18일 호미곶 인근 해상에서 해경구조대 구조 보트를 이용한 수중 인명구조훈련을 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종욱 포항해경서장은 훈련에 직접 참여해 해양구조대 보트를 타고 포항항에서부터 호미곶 인근까지 해상 여건 및 관내 지형지물을 파악·점검하는 한편, 구조대 요원들의 수중 인명구조를 지휘했다.

이번 훈련은 선내 고립자 발생 상황을 가정해 구조대 보트의 고속 기동 운항능력을 확인하고 현장 도착 이후 신속히 인명을 구조하는 능력을 중점적으로 점검했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구조세력 현장 도착 후 초동조치 및 수중구조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실전적인 현장 훈련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호미곶 인근 해상은 다수의 암초가 산재해 있어 해난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곳으로 선박 항해 시 안전에 유의해야 하는 해역이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