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해피투게더 4' 방송 캡처

배우 하연수가 첫사랑에 얽힌 웃지 못할 사연을 털어놨다.

하연수는 17일 KBS2TV ‘해피투게더 4’에 출연해 “20살 때 첫사랑으로부터 한 달 만에 헤어지자는 말을 듣고 너무 헤어지기 싫었다”며 “‘남산 정상까지 날 업고 가면 헤어져 주겠다’고 선언했다”고 말했다.

이어 “설마 진짜 업고 갈까 싶었는데 정말 (정상까지) 업고 가더라”라며 “등에서 내려올 때 진짜 많이 울었다”고 회상해 패널들의 웃음을 불러일으켰다.

하연수는 첫사랑과의 드라마 같은 재회에 대해서도 추억했다. 그는 “전 남자친구가 ‘24살 때까지 마음이 안 변하면 연락해라’ 라기에 2주에 한 번씩 공중전화에서 번호를 확인했다”며 “24살 때 정말 연락해 다시 만났다가 지금은 헤어졌다”고 밝혔다.

MC 조세호가 “그럼 24살까지 아무도 안 만난 거냐”고 질문하자 하연수는 “아니다. 나 좋다고 하면 다 만나야 된다”라고 밝혀 또 한 번 폭소를 유발했다.

박선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