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해 12월 서울 서대문구 신촌 일대 약국에서 제로페이 가입독려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뉴시스

제로페이 성공에 대해 “(성공을) 내기해도 좋다”고 언급할 정도로 제로페이 흥행을 강조하고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에서도 제로페이 전국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는 18일 제주 라마다프라자 제주호텔에서 ‘제41차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총회’를 개최했다. 18일에는 청렴협약식, 정책간담회, 총회 순으로 진행된다. 정책간담회에서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국가균형발전 정책방향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한다.

이날 오후 4시부터 열리는 총회에선 전국 시·도지사가 한 자리에 모여 서울에서 최초로 시범사업을 시작한 '제로페이'를 17개 시·도에 도입, 전국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추진한다. 또 자치조직권 보장, 재정분권 강화, 합리적인 자치경찰제 도입 등을 골자로 하는 '시도지사 공동의견서'를 채택해 향후 정부와 국회에 건의하기로 뜻을 모은다.

이에 앞서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와 국민권익위원회가 부정부패 배척, 구체적이고 실행 가능한 반부패·청렴 정책 추진과 시행, 반부패·청렴 엄정 대처에 공동으로 나서 청렴사회를 실현해 나간다는 목표로 협약을 체결하는 내용의 ‘청렴협약식’을 갖는다.

이번 협약식은 국민권익위원회가 작년 연말 민선7기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청렴사회를 만들어가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뜻으로 협약을 제안, 17개 시·도가 동의하면서 이뤄지게 됐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