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희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 TF(태스크포스) 위원장이 18일 택시업계가 사회적 대타협기구에 참여하기로 한 것을 환영하며 오는 21~22일쯤 사회적 대타협기구 출범식을 하겠다고 밝혔다.

전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려운 상황 속에서 결단을 내려준 택시업계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전 위원장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사회적 대타협기구에서 가장 중점적인 안건은 택시를 통해 공유경제를 실현하는 것”이라며 “택시를 살리는 쪽에 중점을 두고 택시를 통해 공유경제와 4차 산업혁명의 정신을 살려 혁신성장의 출발을 택시에서 찾으려 한다”고 말했다.

사회적 대타협 기구 시한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정하지 않았다”며 “다만 다들 많이 지치셨고, 택시산업에 계시는 분들이 절박한 상황이기 때문에 시간을 오래 끌 일은 아니다. 가능한 빠른 시일 내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 위원장은 “택시업계의 용기 있는 결단에 거듭 감사드리며 100만 택시가족의 염원이 사회적 대타협과정에서 현실화되도록 모든 역량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택시 4개 단체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여의도에 설치된 분신 택시기사 분향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는 사회적 갈등을 방치할 수 없다는 대승적 결단 아래 사회적 대타협 기구 참여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