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온라인 커뮤니티.

남양유업이 곰팡이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발견된 자사 어린이용 주스에 대해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

남양유업은 최근 ‘아이꼬야 우리아이주스 레드비트와 사과’ 제품에서 곰팡이가 발견됐다는 소비자 불만 신고와 관련해 해당 제품의 판매를 전면 중단하고 보관 중인 제품 역시 전량 폐기하겠다고 18일 공식 사과문을 통해 발표했다.

지난 14일 대구에 사는 한 소비자는 10개월 아기에게 아이꼬야를 먹이다 곰팡이로 추정되는 녹색 이물질을 발견하고 한 유명 인터넷 카페에 사연을 올렸다. 해당 글로 소비자들은 분노를 표출했다.

이 사건에 대해 남양유업은 게시문을 통해 “제조과정이 아닌 배송상의 문제로 확인됐다”며 “품질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품이 종이캔인 ‘카토캔’으로 포장돼 있는데 접합된 부분이 찢어져 외부 공기가 유입되며 이 같은 일이 발생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광범 남양유업 대표는 “아기가 먹는 제품의 품질문제로 소비자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제조 과정을 생산업체와 함께 면밀하게 검사했으나 어떤 문제점도 발견할 수 없었지만, 앞으로 배송 및 운송과정 중에 유사한 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고 판단해 문제점이 해결될 때까지 해당 제품의 판매를 오늘부터 즉시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나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