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가 경희대·성균관대·아주대와 산학협력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수원시는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과 경희대·성균관대·아주대 산학협력 LINC+(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 사업단은 18일 매산동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에서 ‘지역협력사업 활성화를 위한 협력센터’ 현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지속가능도시재단과 3개 대학 사업단은 매산동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를 시작으로 지속가능도시재단 본관(서둔동), 경기도청주변도시재생사업현장지원센터, 행궁동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 등 4개소에 현판을 설치할 예정이다.

지속가능도시재단과 3개 대학은 관내 도시재생현장센터를 중심으로 재단과 지역사회, 대학이 함께 지역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에 따라 올해는 지속가능도시 아이디어 경진대회, 지속가능도시 아젠다를 반영한 장소 기반 캡스톤디자인 수업 개설, 수원지역 산학협력단 네트워킹 프로그램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안상욱 지속가능도시재단 이사장은 “지역혁신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발굴해 함께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지속가능도시재단은 지난해 3개 대학과 ‘상생발전과 산학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속가능한 사업 발굴·추진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