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여자친구가 귀여운 매력을 선보였다.

여자친구(소원, 예린, 은하, 유주, 신비, 엄지)는 지난 14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 24라이브홀에서 열린 두 번째 정규앨범 ‘Time for us’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가졌다.



이날 포토타임에서 멤버들 대부분은 달리면서 입장하고 달리면서 퇴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달리는 장면에서 각각 멤버들의 개성이 확연히 드러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지난 14일 발매한 신곡 ‘해야’는 좋아하는 사람을 아직 떠오르지 않는 ‘해’에 비유해 더 깊어지고 있는 소녀의 마음을 표현한 곡으로 전작 ‘밤’과 이어지는 서사를 담고 있다.

최민석 기자 yullire@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