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안산사이언스밸리가 경기도 서해안과 안산시의 새로운 희망이 될 것이라며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될 수 있도록 적극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강소연구개발특구는 과학기술을 통한 지역 혁신성장 달성을 위해 정부가 추진 중인 소규모·고밀도 연구단지 조성사업이다.

특구로 지정되면 이 지역은 수도권 최초의 연구개발특구가 된다.

인프라 구축과 연구개발에 필요한 사업비가 국비로 지원되며, 연구소기업·첨단기술기업을 대상으로 국세(법인세 및 소득세 3년간 100%)와 지방세(취득세 100%·재산세 7년간 100%) 감면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경기도는 18일 도청사에서 이재명 지사와 윤화섭 안산시장,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김우승 한양대학교 총장 내정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안산사이언스밸리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육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3개 기관은 안산사이언스밸리 특구 지정을 위한 행·재정적 지원과 함께 대학·연구소·기업의 연구개발 촉진, 연구성과의 사업화·창업화 지원, 혁신생태계 구축 및 특구 육성을 위한 재원 부담, 산·학·연·관 협력 활성화 등에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특구지정으로 최대 1987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836억원의 부가가치유발 효과, 1465명의 일자리 창출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기도가 특구 지정을 추진하는 안산사이언스밸리는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 경기테크노파크, 스마트제조혁신센터 등 우수 과학기술역량을 갖춘 대학과 연구기관, 연구인력 등이 모여 있다는 강점을 갖고 있다.

안산사이언스밸리 특구 지정은 오는 22일 열릴 과기부 강소특구전문가위원회에 상정될 예정으로, 이르면 오는 상반기 중 특구지정 여부가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경기도가 서해안을 중심으로 한 4차산업혁명 첨단산업벨트를 구상 중인데 안산이 특구로 지정되면 경기도는 물론 안산에도 새로운 희망이 생길 수 있을 것”이라며 “특구 지정절차가 얼마 안 남았는데 안산이 지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우리나라 전통산업의 중심이었던 안산이 최근 고용인구가 줄어드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이제 혁신산업 중심으로 변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안산사이언스밸리 육성은 문재인 대통령과 이 지사의 공약으로 문 대통령은 안산사이언스밸리 적극지원을, 이 지사는 경기도 서해안과 안산사이언스밸리 육성 등을 통한 제조업 중심의 첨단산업벨트 조성을 약속한 바 있다.

경기도는 안산사이언스밸리를 시작으로 수원, 성남, 시흥 등 연구개발특구 지정 요건을 충족한 시·군을 대상으로 하반기에도 특구 지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