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디언 겸 배우 임하룡이 고등학교 담임선생님을 만나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18일 KBS 1TV에서 방송된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한 임하룡은 자신의 고등학교 3학년 담임이었던 김제승 선생님을 찾아 나섰다.

이날 임하룡은 “예전에 되게 말썽꾸러기였다. 학업에 충실하지도 않았다. 공부에는 취미가 없었고 속된 말로 땡땡이도 치던 아이였다. 빵집이 내 아지트였다. 집집마다 원정 다니면서 춤 춰주고 맛있는 거 얻어먹었다. 친구 부모님들이 나랑 놀지말라고도 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한 번은 방과 후에 친구들과 막걸리를 마셨는데 술이 안깨더라. 그래서 교감 선생님한테 걸렸다. 선생님한테 몇 대 맞고 정학도 맞았다. 수많은 사건사고로 퇴학 위기를 맞았는데 김제승 선생님이 지켜주셨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MC 김용만과 윤정수는 임하룡과 함께 김제승 선생님을 찾기 위해 제천고등학교로 향했다. 하지만 학교는 이미 허물어진 상태였다.


수소문 끝에 임하룡은 선생님을 만날 수 있었다. 그는 눈물을 흘리며 “제천에 자주 오면서도 찾아 뵙지 못해 죄송하다”며 선생님과 포옹했다.

김제승 선생님은 “우리 애들 불리할 때 조금 감싸주는 게 담임의 역할”이라며 자신의 교육관을 전했다. 임하룡은 “난 선생님 아니었으면 학교를 못다녔을 것 같다”고 진심을 전했다.


김제승 선생님은 “세상 모두가 변해도 임하룡의 담임이 나였다는 것은 변하지 않는다”며 “임하룡을 보니까 설레고 좋다. 역시 사제지간은 이런 거구나 싶다”고 말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