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물 받았고 여행도 간 건 맞지만 불륜은 아니다”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였던 김동성(39)씨가 친모 살해를 청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와의 내연관계라는 의혹을 부인하며 이같이 해명했다.

김씨는 18일 연합뉴스에 “A씨와 내연관계가 아니었으며 살해를 청부하지 않았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앞서 여교사 A씨는 존속살해예비 혐의로 지난달 26일 구속기소 됐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자신의 어머니를 살해해달라며 심부름센터 업자에게 6500만원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이는 A씨의 외도를 의심했던 남편에게 덜미를 잡히면서 세상에 드러났다.

이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는 재판 중인 A씨의 내연남이 김동성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4월부터 유부녀인 중학교 교사 A씨와 내연 관계를 맺어 왔으며 A씨가 김씨에게 고가의 선물을 주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씨는 “추측성 소설”이라고 일축하며 “A씨는 지난해 9월 쯤 친해졌다. 당시 이혼 소송을 밟는 등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었고 A시와 서로 의지하며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함께 여행을 갔다는 보도에 대해 김씨는 “친구와 충분히 여행을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당시 난 이혼한 상태가 아니었다. 12월에 이혼했고 당시 A씨 역시 이혼하지 않은 상태였다”고 답했다. 고가 선물에 대해서는 “중학교 때부터 팬이라며 고가의 손목시계를 줬다”고 한 김씨는 “처음엔 부담스러워 안 받겠다고 했는데 A씨가 교사를 하기 전 모아둔 돈이 있다며 이런 선물을 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A씨의 범죄 사실에 대해서는 지난해 12월 A씨의 어머니를 만난 뒤 알게 됐다고 했다. 김씨는 채널A에서도 “청부살해 의뢰라는 건 어머니한테 들었다”면서 “암이라고 나에게 얘기 했었다. 오래 못 사신다”라고 말했다. 김씨는 또 “내가 바보 같아서 이런 일에 또 엮이게 됐다”며 “장시호 사건도 먼저 여자가 저한테 제안했었고, 지금 이 사건도 먼저 여자가 저한테 선물해서 이런 일이 생겼다”고 부연했다.

한편 김동성은 2016년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이 알려지면서 최순실의 조카 장시호와 한때 내연관계였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의 중심에 섰다. 2017년 3월 열린 재판에서 장시호는 “2015년 1월부터 김동성과 교제한 게 사실”이라며 “이혼을 고려하던 김씨가 오갈 데 없어 이모집에서 머물며 같이 살았다”고 했다. 이에 대해 김씨는 “2015년 3월 이전 아내와 이혼을 고려해 힘든 상황에서 장시호와 문자를 많이 주고 받았지만 사귀진 않았다”고 반박했다. 결국 김씨는 지난해 말 아내 오모씨와 결혼 14년 만에 이혼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