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끝 시린 한겨울에 충북 영동군 심천면에는 겨울에만 볼 수 있는 특별한 모습으로 관광객의 발길을 멈추게 하는 곳이 있다.

심천면 고당(옥계)리에 있는 옥계폭포다. 이곳은 영하권을 맴도는 강추위가 계속되는 겨울이면 색다른 모습을 연출한다.

우리나라 3대 악성 중 한 명인 난계 박연 선생이 자주 찾았다고 해 ‘박연폭포’로도 불리는 이곳은 여름철 30m 높이에서 시원하게 쏟아지던 물줄기가 꽁꽁 얼어 거대한 얼음기둥으로 변한다.

사계절 산세와 풍광으로 자태를 뽐내는 곳이지만 겨울 정취를 느껴본 이들에게는 한겨울이 더 기다려지는 이유다.

충청지역 천연 폭포 중 가장 높은 이 폭포는 겨울에는 설경과 어우러져 한 폭의 동양화 같은 모습을 연출한다.

옥계폭포 주차장에서 폭포로 가는 숲길은 자연과 호흡하며 산책하기에 좋아 겨울 낭만과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작은 여행지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옥계폭포는 영동군 심천면 국악체험촌 삼거리 입구에서 옥천 방향 4번 국도를 따라 3㎞를 가다가 왼쪽 천모산 계곡으로 1㎞정도 더 가면 만날 수 있다.

영동군 관계자는 19일 “옥계폭포는 낭만과 절경을 즐기려는 방문객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라며 “작은 겨울여행지로 인기를 톡톡히 누리고 있는이곳에서 힐링과 여유를 느껴보길 바란다”라고 했다.

영동=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