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연 케어 대표는 19일 오전 10시 서울 서초구 하림인터내셔날빌딩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했다. 최민석 기자

‘구조동물 비밀 안락사’ 의혹으로 파문을 일으킨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입을 열었다. 박 대표는 중간중간 흐느끼는 듯한 모습을 보이며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주장했다.

박 대표는 19일 오전 10시 서울 서초구 하림인터내셔날빌딩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불법인 것을 알면서 그동안 두려워 알리지 못했다”며 “단체의 소수인원을 통해 안락사를 해왔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지자체에서 하는 안락사는 살처분과 같다”며 “케어는 버려지고 아픈 아이들을 위한 안락사였다”고 해명했다.

박 대표는 그동안 ‘안락사 없는 보호소’를 표방해왔으나 직원들 몰래 무분별한 동물 안락사를 자행해 왔다는 의혹을 받는다. 케어 내부고발자에 따르면 박 대표는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약 300마리의 동물을 안락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표를 향한 공분이 거세지자 새로운 폭로들이 등장하기도 했다. 과거 유기동물 구조 관련 문서를 허위로 작성, 지방자치단체의 보조금을 가로채 사기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개 농장주를 보호소 직원으로 채용하고 전업(轉業)을 지원한 사실도 밝혀졌다.

또 안락사 지시만이 아니라 직접 주사를 놨다는 주장과 함께 안락사한 동물을 암매장했다는 주장까지 나오는 등 의혹이 끊이지 않았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