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권 보호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빌딩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 대표는 책임이 자신에게 있다면서도 안락사가 "최선의 보호 활동이었다"고 했다. 뉴시스

박소연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앞두고 인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구조 동물들을 무분별하게 안락사하고 그 사실을 숨겼다는 의혹에 휩싸인 박소연 ‘케어’ 대표가 기자회견을 열고 고개를 숙였다. 박 대표는 “수년간 안락사를 알리지 못해 논란이 두려웠다”며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동물들을 고통 없이 보내주는 게 최선의 보호 활동이었다”고도 했다.

박 대표는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의 논란에 대해 설명했다. 박 대표는 “수년간 안락사 사실을 알리지 못했다. 엄청난 비난을 받을 것이 두려웠다”고 했다. 박 대표는 “대한민국에서는 지자체(지방자치단체) 보호소만이 안락사에 대한 법적 근거를 갖고 있다”며 “비난과 논란이 일 게 분명해 알리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박 대표는 그러면서도 안락사가 불가피한 것이었고, 살처분과는 구별되는 ‘인도적’ 차원의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케어가 그동안 해왔던 일부 동물의 안락사는 지자체 보호소에서 매일 벌어지는 대량 살처분과 다른 인도적인 안락사였음을 분명하게 말씀드린다”고 했다. 그는 이어 “건강한 유기견을 구조하는 것이 아니라 학대를 받는 동물, 개농장의 개들이 대상이었다”라며 “이 논란이 개인적으로 너무 죄송하지만 너무 아쉽다”고도 말했다.

안락사 제도 등 여러 한계 속에서는 최선의 동물 보호 활동이었다는 게 박 대표의 해명 골자였다. 박 대표는 “대한민국에는 안락사마저도 사치인 동물들도 많다”고 말한 바 있다. 끔찍한 환경에 처한 동물들을 집단 구조했으며, 80%는 살리고 20%는 고통 없이 보내줬다는 얘기도 했다. 박 대표는 “선진국과 같은 법 제도가 필요하다” “정부는 동물보호법 처벌 수위만을 강화하겠다는 입장만 내놓는데, 대안 없는 비판은 무의미하다”고 말했다.

앞서 탐사전문 언론인 ‘진실탐사그룹 셜록’은 박 대표가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많은 동물을 무분별하게 안락사 처리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동물 사체를 부적절하게 처리했고, 후원금을 사적 목적으로 썼다는 의혹도 받았다. ‘말 못하는 동물들의 대변자’를 표방했던 박 대표였기 때문에 비난 여론이 컸다. 동물권 보호 단체들은 박 대표를 수사기관에 고발하기에 이르렀다. 케어 후원자에 대한 사기,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도 고발 내용에 포함됐다.

이슈가 커지면서 시민사회에서는 “박 대표 한 명을 ‘악마화’하면 안 된다”는 대승적인 여론도 일부 조성됐다. 유기동물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동물권에 대한 인식·예산 부족 등 구조적 문제를 궁극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얘기였다. 박 대표는 “모든 책임은 대표인 제게 있다”며 “조사에 성실히 응해 의혹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