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앞두고 인사를 하고 있다. 이하 뉴시스

‘구조동물 비밀 안락사’ 의혹으로 파문을 일으킨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기자회견을 갖고 고개를 숙였다.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해명하던 박 대표는 눈물을 글썽이며 흐느끼기도 했다.

박 대표는 19일 오전 10시 서울 서초구 하림인터내셔날빌딩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단체의 소수인원을 통해 안락사를 해왔다”며 동물 안락사 사실을 인정했다.



그러나 “대한민국에서는 지방자치단체 보호소만이 안락사에 대한 법적 근거를 갖고 있다”며 “불법인 것을 알면서도 비난과 논란이 일 게 분명해 두려움에 알리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안락사가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주장하며 “케어가 구조한 동물이 있던 곳은 개 도살장이었다. 구하지 않았으면 도살당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80%를 살리고 20%를 고통 없이 보내는 것은 동물권 단체이니 할 수 있다. 최선의 동물보호 활동이었다”고도 했다.


그는 “케어가 그동안 해왔던 일부 동물의 안락사는 지자체 보호소에서 매일 벌어지는 대량 살처분과 다른 안락사”라며 인도적 차원이었음을 강조하기도 했다.

박 대표는 그동안 ’안락사 없는 보호소’를 표방해왔으나 직원들 몰래 무분별한 동물 안락사를 자행해 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케어 내부고발자에 따르면 박 대표는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약 250마리의 동물을 안락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