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학생들을 마구 때리고 출동한 경찰관까지 폭행한 50대 남성이 법정구속됐다.

청주지법 형사1단독 고승일 부장판사는 공무집행방해, 상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52)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6월22일 오후 6시20분쯤 청주시 서원구 한 버스정류장 앞 인도에서 반려견을 산책시키던 중 길을 비키지 않는다는 이유로 B군(17)과 C군(16)을 때렸다. 이어 현행범 체포 과정에서 경찰관을 폭행했다. 뺨을 7차례 맞은 B군은 전치 2주 상해를 입어 치료를 받았다.

A씨는 지난해 7월10일에도 청주시 서원구 한 카페에서 소란을 피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때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을 모욕하고 폭행했다.

고 부장판사는 “불특정 다수인을 상대로 조그마한 불편에도 자신의 분노를 조절하지 않고 과격한 방법으로 상해 등을 가한 피고인의 재범 위험성이 높아 보인다”며 “공판 과정에서 피해자들의 잘못만을 지적하는 태도를 보이는 등 성찰이 매우 부족해 이에 상응하는 엄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