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여마리의 유기견과 함께 사는 배우 이용녀가 최근 ‘구조동물 비밀 안락사’ 의혹으로 파문을 일으킨 동물권 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를 강하게 비난했다.

이용녀는 19일 세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10년 전부터 케어가 개들을 안락사 시키고 있다는 것을 의심해 왔다”며 박 대표와의 과거 일화를 폭로했다.

그는 “당시 한 동물보호단체에서 유기견을 포천에 있는 보호소에 돈 주고 맡겼는데 (보호비가) 두달 밀렸으니 (돈을 안 내면) 애들을 죽인다고 하더라”며 “그래서 애들을 데리러 보호소에 가니 현장에 없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당시 대표 연락처를 수소문 해 전화했더니 보호소 주인이 현 케어 수장인 박 대표였다고 주장했다.

이용녀는 “당시 케어 측에 거세게 항의했으나 결국 개들을 찾지 못했다”며 “그 후에도 매달 7만원씩 내고 유기견을 (케어에) 맡긴 사람이 있었는데 이미 죽이고 없었고 실험용으로 보냈다는 얘기까지 들었다”고 세계일보에 말했다.

그러면서 “시도 보호소에서 안락사를 합법적으로 하는 것은 개인이 데려가지도 않고 나라에서도 어떻게 할 수 없을 경우에만 하고 있는 것”이라며 “반면 동물단체의 보호소는 더 많은 후원금을 받는다. 이런 안락사를 막기 위해 운영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연 30억원에 가까운 후원금을 받는 케어가 600마리 유기견을 거느리기 힘들었다는 것은 이해불가”라며 “우리집은 유기견 100마리에 전기 수도 다 들어가도 한달에 400여만원을 쓴다”고 설명했다.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앞두고 인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한편 논란의 중심에 선 박 대표는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인근 한 빌딩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안락사 사실을 인정했다. 그러나 인도적 차원의 행위였으며 최선의 동물보호 활동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불법인 것을 알면서도 비난과 논란이 일 게 분명해 두려워 알리지 못했다”며 “(구조한 동물) 80%를 살리고 20%를 고통 없이 보내는 것은 동물권 단체이니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