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선한 사마리안 같이 봉사하는 장성훈 장로


장성훈 신도교회 장로는 피에스 오성 대표로 사업도 열심히 하면서 어려운 이웃을 돕고 하나님 나라 확장을 위해 늘 기도와 봉사로 헌신하고있다. 콩고 청소년 국가대표였던 스무살 제리 카카는 콩고 조국을 등질 수 밖에 없었다. 내전이 이어지던 조국 콩고에서 반군에 체포되었기 때문이다. 탈출이냐 죽음이냐는 갈림길에서 제리 카카는 탈출을 선택하였다. 2003년 중국을 거쳐 한국땅에 도착하였다. 하지만 난민 신청이 거부되었고 출국 명령이 떨어졌다. 한국을 떠나도 갈 곳이 없으니 명령을 따를 수 없었고, 취직이 안되니 먹고, 잘 곳도 없었다. 온통 캄캄한 어둠속에서 2007년 장성훈 장로(피에스오성 대표)를 만나면서 희망을 찾게 되었다.

다니던 신도교회에서 제리 카카 사연을 접한 장성훈 장로는 제리 카카를 양아들로 삼았다. 잠 잘수 있는 집을 마련해주고 생활비도 지원해주었다. 제리 카카에게 내려진 출국 명령을 취소하는 행정소송을 제기하여 2년 6개월간 시간을 벌어주었다. 이렇게 시간을 끄는 동안 제리 카카는 한국인 여성을 만나 가정을 꾸리었다. 아내와 두 아들과 함께 장성훈 장로(피에스 오성 대표)가 다니는 신도교회에 출석하여 믿음 생활을 해나가면서 신도교회 유소년 축구팀 코치를 맡게된 제리 카카는 콩고에서 이루지 못한 축구의 꿈을 실현해 나가고 있다. 카카는 “ 이 모든것이 하나님 아버지와 장성훈 장로님 덕택입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장성훈 장로(피에스 오성 대표)는 대한 적십자사 레드크로스 아너스 클럽 79호 회원으로 안중근 숭모회, 대한적십자사, 고대 장학사업등지에서 많은 봉사을 “오른 손이 한 것을 왼손이 모르게 하라(마태복음 6장 3절)”는 말씀을 생활 신조로 실천하는 멋진 선한 사마리안 봉사를 해오고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kang1960218@gmail.com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