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과 요르단은 승부차기로 아시안컵 8강 진출 운명이 갈렸다. 이런 결정적인 순간, 양국의 선수들이 쳐다볼 수밖에 없던 관중석에 베트남 응원단이 가득 차 있었던 것이 화제가 되고 있다. 간절하고 뜨거웠던 응원 열기가 베트남 선수들에게 좋은 영향을 미쳤을 수 있기 때문이다.

베트남과 요르단은 20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1대 1로 비겼다. 전반과 후반 한 골씩을 나란히 넣은 두 팀은 승부를 내지 못한 채 승부차기에 명운을 걸었다.

베트남과 요르단 선수들이 승부차기를 준비하던 중에 눈에 띄는 것이 하나 있었다. 골키퍼 뒤쪽에 빼곡히 앉은 베트남 응원단이었다. 양국의 키커가 골키퍼 앞에 섰을 때 시선이 향하는 곳에 노란색 별이 그려진 붉은색 티셔츠를 입은 사람들이 있었다.

아시안컵 베트남 요르단 경기. 게티이미지코리아


베트남 키커가 슛을 준비할 때 사기를 꺾으려는 듯 주변에서는 ‘우’하는 소리가 들렸다. 그러나 키커가 슛을 쏠 때마다 수많은 별이 그들을 지켜봤다. 방송 중계진은 “골키퍼 뒤쪽이 베트남 응원진이 잔뜩 자리 잡고 있는 쪽”이라며 “베트남 선수들이 기운을 받을 수 있겠다”고 했다.




이런 응원에 힘입었는지 베트남은 세 번째 키커까지 깔끔하게 모두 골을 넣었다. 그러나 요르단은 두 번째, 세 번째 골이 연달아 막혔다. 두 번째 키커가 찬 골은 골대에 맞고 튕겨 나왔고 세 번째 키커의 골까지 베트남 골키퍼에게 막혔다.

아시안컵 베트남 요르단 경기. 게티이미지코리아


베트남은 네 번째 키커의 골이 실패했지만 마지막 키커의 골이 골망을 가르면서 요르단을 꺾었다.

베트남은 옐로카드를 적게 받은 덕분에 16강에 오르는 행운을 맛봤다. D조 3위로 조별리그를 마쳤지만, 골득실, 다득점까지 모두 동률을 이룬 E조 레바논보다 경고를 적게 받아 ‘페어플레이’ 점수로 16강의 주인공이 됐다.

아시안컵 베트남 요르단 경기 중 관중석. 게티이미지코리아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