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민회관(사진)이 내달 1일부터 3월31일까지 시설개선 공사를 진행한다. 세종시 제공

세종시민회관이 다음달 1일부터 3월31일까지 대강당 객석의자, 냉·난방기 교체공사를 실시한다. 공사 기간동안 시설은 휴관한다.

지난 1988년 개관 이후 연평균 170여 회의 공연행사를 유치한 세종시민회관은 지역문화와 예술발전에 기여했지만, 시설이 노후하고 기능이 저하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시는 사업비 2억여원을 투입, 대강당의 객석의자 냉·난방기 교체 및 바닥 수리 공사에 돌입한다.

공사가 마무리 되면 장애인용 경사로와 장애인석이 새롭게 설치되며 일반석 좌석도 편안한 재질로 바뀌게 된다.

이와 함께 열손실·기능저하가 심한 기존 석유식 난방시스템을 전기식 난방시스템으로 교체해 난방효과도 높인다는 계획이다.

김재주 세종시 시설관리사업소장은 “쾌적한 공연환경 조성을 위해 시설개선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