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은 21일 KBS1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목포 문화재거리 투기 의혹과 관련해 “꼭 투기로 볼 일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박 시장은 “재산상 목적으로 하는 분들도 있겠지만 좋은 의도로 하는 문화계 인사들도 있다”며 “서울의 경우에도 대학로, 한양도성 부근 등 문화적 인식이 있는 분들이 ‘보존하는게 좋겠다’며 매입해 박물관으로 제공하는 곳이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시장이 되기 전 희망제작소에서 도시재생 연구를 해오다가 목포에 대한 관심을 갖게 된 인연도 설명했다. 박 시장은 “목포는 일제강점기에 여러 건물이나 이런 것들이 원형 그대로 남아있다”며 “이걸 잘 활용하도록 당시 목포시장한테 요청을 했는데 그게 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제로페이에 대한 질문에 박 시장은 “아기보고 빨리 뛰라고 얘기하면 되나. 일단 시간은 줘야 한다”고 말했다. 공공기관 업무추진비 결제도 준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