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대전시의 민원서비스가 전국 최고 수준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대전시는 행정안전부·국민권익위원회가 공동 주관한 2018년 민원서비스 종합평가에서 ‘가’ 등급을 얻어 전국 최우수기관에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중앙행정기관과 광역·기초지자체, 시도교육청 등 전국 304개 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종합평가는 서면평가와 설문조사, 현지조사 등을 통해 진행됐다. 기간은 2017년 10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였으며, 민원행정관리기반·민원행정활동·민원처리성과 등 3개 분야 5개 항목 21개 지표를 평가했다.

평가 결과 시는 서울시와 함께 ‘가’ 등급을 얻어 최우수 기관에 선정됐다.

시는 민원제도 운영과 국민신문고, 고충민원처리, 민원만족도 집단민원 해결 등 전 항목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시민의 눈높이에 맞춰 소통하는 고품격 민원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