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는 21일 서울 종로구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민관합동 수출전략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 앞서 무역협회 김영주 회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제공

정부가 범정부 수출 컨트롤타워를 가동했다. 내수 부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그나마 한국 경제를 이끌던 수출마저 위축될 수 있다는 위기감에 따른 것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는 21일 서울 종로구 서린동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민관 합동 수출전략회의'를 올해 처음으로 열었다.

이번 회의는 미·중 통상분쟁, 노딜 브렉시트 등 통상 환경의 불확실성과 함께 반도체 시황 악화, 국제 유가 하락 등 글로벌 시장의 변동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무역업계와 정부, 지원기관이 함께 수출 활력 제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는 21일 서울 종로구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민관합동 수출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과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제공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은 “올해는 미·중 통상 갈등, 노딜 브렉시트, 선진국 통화 긴축, 신흥국 경기둔화 등 불안 요인이 많아 수출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한 뒤 “수출 활력을 제고하고 글로벌 혁신 경쟁에 뒤지지 않기 위해서는 정부가 기업의 연구·개발(R&D) 인력 확보, 투자와 기술 개발 세액 공제, 무역·투자 규제 완화 등을 전폭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선 2년 연속 수출 6000억 달러 달성을 위한 계획을 세우기로 했다.
현대자동차, SK하이닉스, LG화학 등 회의에 참석한 기업들은 수출입 절차 간소화, 신시장 확보 등을 위한 수출 마케팅 지원 강화, 무역보험 보증한도 완화, 자유무역협정(FTA) 네트워크 확대, 수출관세 추가 인하 등의 애로사항을 전달했다. 이어 정부가 빠른 시일 안에 해결해줄 것을 요청했다.

산업부는 민관합동 수출전략회의를 시작으로 향후 수출통상대응반과 수출활력촉진단을 운영하고 해외 수출지원 네트워크를 강화해 범부처 차원의 수출 총력 지원체계를 가동하기로 했다.

산업부 성윤모 장관은 “세계무역 성장세 둔화, 반도체 시황, 국제 유가 하락 등 우리 수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대외 여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민관 합동 총력 수출 지원체제를 가동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와 유관기관, 업계가 일체가 돼 2년 연속 수출 6000억 달러를 달성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