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당적과 함께 자신을 둘러싼 의혹이 해소될 때까지 문화체육관광위원 활동도 하지 않을 것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

손혜원 의원의 전 보좌관이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살던 홍은동 사저를 사들였다는 중앙일보 보도에 대해 손 의원은 “오늘 처음 듣는 이야기”라고 밝혔다.

손 의원은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아침부터 짚고 넘어가야 할 교활한 기사가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중앙일보는 이날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공개한 ‘등기사항 전부증명서’를 인용해 홍은동 사저를 매입한 제 1부속실 김재준 행정관이 2017년 6월 청와대로 들어가기 전 손 의원실 보좌관으로 일했다고 보도했다.

손 의원은 “손혜원 보좌관이 샀다고? 누가 나도 모르게 저 연립주택을 샀다고? 깜짝 놀라 자세히 보니 손혜원 전 보좌관? 아하 김재준씨”라며 “문 전 대통령의 홍은동 연립주택을 문 대통령이 19대 국회 의원이던 시절 보좌관이었던, 현재 청와대 의전팀에서 일하고 있는 김씨가 샀군요. 저도 오늘 처음 듣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씨는 제가 20대 국회의원이 되고 처음 비서진을 꾸릴 때 2016년 6월부터 같은 해 12월까지 6개월 동안 가장 기초적인 정무와 대(對)언론 업무를 담당했다”며 “대선 캠프로 갈 준비를 하고 있던 김 씨에게 잠시만 도와달라고 부탁해 몇 달간 같이 일했다”고 설명했다.

손 의원은 “그런데 (해당 기사의) 이 헤드라인 좀 보라”며 “제가 예전에 ‘인간의 탈을 쓴 악마’로 의심하던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의 머리에서 나왔다고 하기에는 너무 창의적이다. 역시 중앙일보”라고 비난했다.

이어 “잠시 제 방에 있던 사람이니 제 전(前) 보좌관이라는 게 틀린 말은 아니다”면서도 “문 대통령의 전 보좌관보다 초선 국회의원인 손혜원의 전(前) 보좌관으로 헤드라인이 간 이유는 손혜원 때리기 전 국민스포츠가 아직까지 흥행이 되고 있다는 이유”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김재준씨, 어차피 고향 내려가서 정치하실 분이니 이 기회에 ‘김재준’ 대국민 홍보나 충분히 합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관련 주장에 대해 “대응할 가치가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슬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