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김태우 수사관이 2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마치고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권현구 기자 stowe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