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이 안전체험학교를 열고 안전의식 개혁을 위한 교육 강화에 나섰다.

대림산업은 21일 ‘안전체험학교’를 개관해 본격적인 운영에 나섰다고 밝혔다. 지난해 5월 착공해 7개월 만에 준공한 안전체험학교는 경기 용인시 처인구 대림교육연구원 부지 내에 마련되었으며 지상 2층, 연면적 1,173.5㎡ 규모다. 지난달부터 시범 운영을 실시했으며 올해 초 입사한 대림그룹 신입사원들을 대상으로 안전 교육에 돌입했다.

안전체험학교는 총 19개의 교육 및 체험 시설로 구성됐다. 건설현장에서 사용하는 다양한 가설물과 장비 등을 체험할 수 있으며 굴착기, 크레인 등 대형 장비도 들어서 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VR(가상현실) 장비를 통해 교육생들이 고위험 작업을 현장감 있게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건설현장의 5대 고위험 작업인 고소작업, 양중작업(장비 등으로 중량물을 들어올리는 작업), 굴착작업, 전기작업, 화재작업을 체험할 수 있는 VR콘텐츠를 제작했으며 교육생들은 위기상황에서 스스로 위험 요소를 제거하는 활동을 통해 위기 대응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

건설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추락과 전도 상황도 실제 체험할 수 있고 완강기, 안전벨트 등 안전 장비 착용법도 실습 가능하다. 화재 사고를 재현해 화재 진압은 물론 짙은 연기와 정전으로 시야가 차단된 상황에서 장애물을 피해 대피하는 체험, 겨울철 건설현장에서 많이 발생하는 질식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밀폐공간 작업 체험도 마련돼 있다. 교육생들은 팀을 이뤄 밀폐된 지하 공간에서 질식사고 발생 시 구조 방법을 실습하고 평가 받게 된다.

대림은 2019년 신입사원 안전 교육을 시작으로 안전·보건관리자를 비롯해 현장 시공 관리자, 본사 임직원으로 점차 교육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교육은 대림산업과 관계사 직원뿐만 아니라 각 현장의 협력업체 임직원들도 함께 참여해 연간 약 82회에 걸쳐 25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대림은 2023년까지 전 임직원의 안전체험학교 수료를 마무리하고 심화 교육을 통해 비상시 대응 능력을 향상시킨다는 방침이다. 추후 안전체험학교는 시민들의 사고대처능력 향상과 안전의식 함양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학생 및 일반인을 대상으로도 개방될 계획이다.

대림그룹 신입사원이 경기 용인시에 위치한 '안전체험학교' 에서 VR장비를 착용하고 강사의 안내를 받으며 고소 작업을 체험하고 있다. 대림산업 제공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