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 기업 오뚜기의 회장의 딸이자 뮤지컬 배우인 함연지가 SNS에 가족사진을 공개했다. 대외적으로 얼굴이 알려진 자신이나 부친 외에 남편의 얼굴을 가리지 않고 올려 큰 관심을 받았다.

함연지는 20일 인스타그램에 “아빠 훈장 받으신 기념으로 찍은 가족사진이 나왔다. 아빠 사랑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함연지의 아버지인 함영준 오뚜기 회장은 지난해 10월 ‘제42회 국가 생산성 대회’에서 금탑산업훈장을 받았다. 이 사진은 당시를 기념하기 위해 가족이 모두 모여 촬영한 것으로 보인다.


함연지는 함영준 회장 옆에 서서 밝은 미소를 지었다. 함연지 옆에는 키가 훤칠한 남편이 서 있었다.

함연지는 인스타그램에 남편과의 일상을 종종 공개했다. 지난 크리스마스에는 가족과 함께 크리스마스를 기념하기 위해 촬영한 사진을 올렸다. 이보다 앞서 해외에서 휴가를 즐기는 모습도 올렸다.

함연지는 지난해 KBS2 ‘해피투게더4’에 출연해 2017년 결혼했다고 밝혔다. 정략 결혼이 아니냐는 세간의 추측에 대해 “절대 아니다. 7년 연애했다”라고 설명했다. 함연지의 남편은 대기업 임원의 자녀로 현재 홍콩 소재 회사에 다니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함연지는 당시 방송에서 보유 주식이 300억원이 넘는다는 얘기에 “주식이 있는 건 알았지만 보도로 접하고 그렇게 많은 줄 알았다”고 말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