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덕성(왼쪽) 충남대 총장이 지난 14일 호주 뉴캐슬대를 방문해 다리 밀라니(Dary Milani) 부총장과 자매대학 협정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남대 제공

충남대가 호주 뉴캐슬대, 머독대와 학생·연구 교류를 위한 협정을 연이어 체결했다.

21일 충남대에 따르면 오덕성 충남대 총장은 지난 14일 뉴캐슬대(University of Newcastle)를 방문해 다리 밀라니(Dary Milani) 부총장과 자매대학 협정을 체결했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주에 위치한 뉴캐슬대는 공학·생물학·간호학 등 이공 분야가 우수한 대학으로 평가받는다.

충남대는 호주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시드니에 보다 쉽게 방문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재학생들의 요구를 반영, 시드니 근교에 위치한 이 대학과 협정을 체결했다.

지난 17일 머독대에 방문한 오덕성(오른쪽) 충남대 총장이 린 카슈타트(Lyn Karstadt) 부총장과 자매대학 협정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남대 제공

오 총장은 이어 17일 서호주 퍼스(Perth)에 위치한 머독대(Murdoch University)에도 방문해 린 카슈타트(Lyn Karstadt) 부총장과 자매대학 협정을 맺었다.

머독대는 서호주 지역에서 충남대와 처음 자매대학 협약을 맺은 곳으로 농업 및 생명공학 분야에서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충남대는 이 대학과 대학원 과정의 공동 복수학위에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오 총장 등은 이밖에 최근 협정을 체결한 홍콩 링난대(Lingnan University)를 방문해 인문학·자유전공분야의 학생 교류 강화에 대해 논의했다.

또 베트남의 하노이 이공대(Hanoi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하노이 베트남국립대(Vietnam National University, Hanoi)에도 공식 방문해 기존 단과대학 및 학과단위의 교류 협력을 지원하고 우수 대학원생을 확보하기 위한 논의를 진행했다.

충남대 관계자는 “이번 홍콩, 베트남, 호주의 신규 자매대학 협정 체결과 자매대학 방문을 통해 국제 협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