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시는 미세먼지로부터 시민의 건강 보호와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미세먼지 종합대책을 수립·시행한다.

시는 올해 총 96억4000만원을 투입해 시민 건강 보호, 미세먼지 발생억제, 미세먼지 배출원 관리 강화에 나서기로 했다.

우선 건강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어린이집과 경로당에 공기청정기를 설치하고 미세먼지 마스크를 보급한다.

홈페이지, SNS 등을 활용해 미세먼지 관련 정보전파를 통한 대응요령과 미세먼지 감축 노력을 적극 홍보한다.

특히 전기자동차 보급 확대, 노후경유차 조기 폐차 지원, 어린이 통학 차량 LPG 전환사업 등 미세먼지 발생억제 사업을 확대 시행한다.

현재 1곳뿐인 대기오염 자동측정망을 안강, 외동, 보문단지에 3곳을 확충하고 대기오염물질 다량배출 사업장과 비산먼지 발생 대형공사장 등 미세먼지 배출원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앞으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정책발굴과 미세먼지 관리에 총력을 기울여 미세먼지로부터 시민의 건강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