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영상 캡처


버스 안에서 발생한 ‘흉기 난동’ 사건 당시 대응이 소극적이었다는 비판이 확산되자 경찰이 문자신고 시스템에 문제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19일 오후 10시30분 서울 영등포구 당산역을 지나던 버스 안에 한 남성이 갑자기 커터칼을 꺼내 허공에 휘두르며 다른 승객들을 위협하기 시작했다. 이에 버스 안에 있던 A씨가 “버스에 파란 패딩을 입은 남자가 욕설하며 커터칼을 들고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이 승객은 문자메시지를 보내면서 “저희가 신고한 거 모르게 해달라”고까지 했다.

하지만 출동한 경찰은 어찌된 일인지 버스에 오르더니 “신고자 계십니까”라고 크게 소리쳤다. 경찰이 오자 난동을 부리던 남성은 이 승객 옆자리로 몸을 피했고, 당황한 A씨는 신분 노출을 우려해 대답하지 않자 경찰은 별다른 조치 없이 버스에서 내렸다.

원경환 서울지방경찰청장은 21일 기자간담회에서 112신고 문자시스템이 ‘40자’로 제한돼 있어 출동 경찰이 흉기 부분을 전달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원 청장은 “2012년 112 시스템을 통합하면서 문자 신고가 40자 이내로 제한됐다”며 “지난해부터 용량을 보강하려고 했는데 안 된 상태에서 사건이 발생한 것”이라고 했다.

신고 당시 A씨가 버스의 이동 방향부터 설명하다보니 마지막에 ‘커터칼’이 언급된 부분에서는 문자가 40자를 넘어 경찰 시스템상 전달되지 않았고, 이 때문에 단순 난동 사건으로 오인했다는 것이다. 원 청장은 “신고자가 노출되지 않게 했어야 했는데 세심하지 못한 건 잘못됐다”고 인정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