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누리상품권. 전통시장 홈페이지 통통

설 연휴를 앞두고 정부가 전통시장 활성화를 목적으로 발행한 ‘온누리상품권’을 추가 할인해 판매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1일부터 31일까지 온누리상품권을 개인 구매할 때 5% 할인하던 것을 10%로 늘린다고 밝혔다.
온누리상품권은 전통시장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현금처럼’ 사용 가능한 상품권이다. 5000원, 1만원, 3만원권이 있다. 시장상인회와 은행, 우체국 등 14개 금융기관에서 쉽고 빠르게 환전할 수 있다.

그동안 개인이 온누리상품권을 은행에서 현금으로 구매하면 할인율은 5%였다. 하지만 할인 기간엔 5%를 추가로 더 할인해 준다. 개인당 한도 금액도 30만 원에서 50만 원으로 늘어난다. 2월부터는 할인율이 기존 5%로 돌아오지만 개인당 한도 금액은 유지한다.

정지원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