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상 대통령'이라 불리며 빙상계 비위 논란의 중심에 선 전명규 전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이 2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빙상계 폭력·성폭력 사태를 비롯한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윤성호 기자 cybercoc@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