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 의류건조기 건조시간 평가결과

추위가 계속되면 빨래 건조에 대한 고민이 많아진다. 주부들 사이에선 건조기는 겨울철 필수 가전으로 인기몰이 중이다. 그러나 겨울철 주위 온도가 점점 낮아지면서 의류건조기 역시 건조 시간이 점점 늘어나 불편함을 호소하는 사용자가 늘어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를 탑재한 LG 트롬 건조기는 추운 겨울철에도 변함 없는 건조 성능을 유지했다.

최근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평가 결과에서 9㎏ 용량의 LG 트롬 건조기는 주위 온도 5℃(의류건조기 사용설명서에 표시된 사용조건 중 가장 낮은 온도)의 환경에서 절반 용량으로 건조기를 작동시킬 경우, 실험 대상 중 가장 짧은 시간인 2시간 3분 만에 세탁물을 건조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같은 평가 결과에서 상온(23도)과 저온(5도)에서의 건조 시간 차이가 업계 평균 1시간으로 확인됐지만, LG전자는 이와 대조적으로 10분 차이를 기록하며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LG전자만이 가진 우수한 듀얼 인버터 기술력 때문이다. 다른 브랜드 대비 주변 온도가 낮아지더라도 건조 성능을 최대한 유지한다는 것을 직접 보여준 사례다.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기술을 탑재한 LG 트롬 건조기는 기존 1개였던 실린더를 두 개로 늘려 일반적인 인버터 컴프레서 대비 더 많은 냉매를 압축할 수 있어 추운 겨울철에도 높은 수준의 건조 성능과 에너지 효율을 자랑한다. 또한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기술을 통해 옷감 속 습기만을 제거하기 때문에 일반 히터 방식 대비 옷감 보호도 탁월하다.

LG 트롬 건조기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기술은 건조 성능뿐만 아니라 효율 측면에서도 강점을 갖췄다. 주부들이 의류건조기 구매 시, 고민하는 요소 중 하나는 바로 전기 사용이다. LG 트롬 건조기(RH16VH)는 ‘표준코스+에너지 모드’를 선택하고, 5㎏ 용량의 젖은 빨래를 건조할 시 전기료가 약 112원으로 매우 저렴하다.

다양한 차별적 기능들도 눈여겨볼만하다. LG 트롬 건조기만이 가진 ‘콘덴서 자동세척 시스템’은 고객이 직접 콘덴서 부분을 청소할 필요 없이 강력할 물살로 콘덴서 부분을 자동으로 씻어줘 고객의 편의성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옷감 속 수분을 빨아들인 수증기가 콘덴서 부분을 지나면서 물기를 배출하게 되는데, 건조기를 사용하다 보면 이 부분에 미세한 먼지들이 쌓이고 공기 순환을 방해해 건조효율이 떨어질 수 있다.

이 외에도 일체형 배수통을 기본으로 탑재한 LG 트롬 건조기는 전기 코드를 꽂을 수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설치 및 사용할 수 있으며, 세탁물의 무게 감지 기술을 적용해 예상 건조 시간의 정확도를 높였다.

LG전자 마케팅 담당자는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겨울철에도 LG 트롬 건조기가 탁월한 건조 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 이유는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기술을 탑재했기 때문”이라며, “겨울을 포함한 사계절 언제든 만족스러운 건조 성능을 보여준다”고 자신했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