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상계의 성폭력 은폐를 비롯해 각종 비위의 배후로 의심받고 있는 전명규 한국체대 교수(전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가 21일 기자회견을 통해 쏟아낸 해명은 한 마디로 ‘빙상연맹을 흔들지 말라’는 것으로 요약된다. 그는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몰랐다” “오해였다”고 피해갔지만 성폭행 은폐 의혹을 제기한 ‘젊은빙상인연대’에 대해서는 “의구심이 있다”며 강하게 몰아세웠다.

◇“빙상연맹, 이렇게까지 되면 안돼”

전 교수는 이날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빙상연맹이 대한체육회에서 퇴출될 가능성을 다룬 언론 보도가 직접적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자신에 대한 의혹 제기에는 침묵했지만 빙상연맹이 존폐 위기에 내몰리자 대응에 나섰다는 취지다.

그는 “이대로는 더 이상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래도 우리 빙상이 효자종목이었는데 이렇게까지 되는 것은 있어서 안 되겠다는 생각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앞서 한겨레는 대한체육회가 빙상연맹을 전면 재조사하면서 연맹 제명까지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자신이 빙상계를 좌지우지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그런 조건과 시스템이 돼 있지 않다. 대한체육회 소속 단체들 중 빙상연맹은 상위 클래스에 위치한 단체라고 생각한다”며 “혼자 다할 수 없는 시스템이다”라고 반박했다. “한국 빙상의 경기력 향상을 위해 모든 걸 바쳤다”며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젋은빙상인연대 ‘공격’, 자신 의혹은 ‘부인’

그러나 전 교수는 조재범 전 코치가 심석희 선수를 상습적으로 때리고 성폭행한 사실에 대해서는 “몰랐다”고 부인했다. 또 자신은 심 선수의 폭로 기자회견을 막은 적이 없으며, 단지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력을 위해 ‘미룬 것’이라고 주장했다.

손혜원 의원이 젊은빙상인연대와의 기자회견에서 “전 교수가 심석희 선수 성폭행 피해를 알고 있지 않았나 하는 의심이 든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서도 “지금 그 분들이 어떤 이야기를 했는지 잘 모른다. 단지 내 의견을 말할뿐”이라고 피해갔다.

전 교수는 특히 성폭행 은폐 의혹을 주장한 ‘젊은빙상인연대’를 빙상계를 위협하는 세력으로 묘사했다. 그는 “젊은빙상인연대의 행위가 진정으로 빙상계 발전을 위해 하는 것인지 개인적으로 의구심이 든다”며 “그 단체가 어떤 구성으로 돼 있고 어떤 사람들인지 취재해보라”고 했다. 또 “조재범 전 코치가 구속되기 전 저에게 ‘젊은빙상인연대의 어떤 사람이 전명규 비리를 알려주면 합의서를 써 주겠다’고 했다”며 ‘거래설’을 주장하기도 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