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의 모습.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손혜원 무소속 의원의 전남 목포 ‘문화재 거리’에 대한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남부지검은 21일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가 손 의원을 직권남용, 공무상비밀누설죄 등으로 고발한 사건을 형사 1부(부장검사 오영신)에 배당하고 수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남부지검에는 고발장이 1개 접수됐지만 다른 검찰청에도 비슷한 혐의로 손 의원에 대한 고발장이 접수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손 의원도 (의혹을 첫 보도한) SBS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힌 만큼 향후 연관 사건들을 병합해 수사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손 의원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였을 시기에 문화재 거리 지정이 이뤄졌다는 점 등을 문제 삼아 지난 18일 고발장을 접수했다.

한편 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은 지난 15일 SBS 탐사보도 ‘끝까지 판다’에 의해 처음 제기됐다. 이후 손 의원 측 인사들이 매입한 부동산이 추가로 확인되면서 파문이 퍼졌다. 차명 거래 의혹과 여당 간사로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직권남용 의혹까지 제기되며 여론이 악화됐다.

손 의원은 “의혹 가운데 하나라도 사실로 확인된다면 의원직을 사퇴하겠다”라며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이슬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