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부여군 화지산 유적 서사면부 전경. 부여군 제공

충남 부여군이 ‘부여 화지산 유적’의 6차 발굴조사를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부여군 부여읍 동남리 105번지 일대에 위치한 화지산 유적은 백제 사비시대의 ‘이궁지’로 추정되는 유적이다. ‘이궁’은 왕이 거동할 때 임시로 거처하던 별궁을 뜻한다.

이 지역은 지난 2000년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 발굴조사를 시작한 이래 현재까지 모두 6기의 백제시대 건물지가 확인됐다.

특히 백제시대 뿐 아니라 청동기~조선시대의 건물지·분묘·목책시설과 같은 유구, 기와류·토기류·자기류 등 많은 유물이 확인돼 2001년 사적 제425호로 지정됐다.

김부식의 삼국사기 백제본기 의자왕 15년 조의 ‘왕궁 남쪽에 망해정(望海亭)을 세웠다’는 기록, 화지산 주변의 경관 등을 바탕으로 군은 망해정이 화지산에 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16년 2차 발굴조사를 통해 건물지 초석과 계단석, 나무 삽 10여 점이 출토된 점 역시 가능성을 높이는 근거 중 하나로 보고 있다.

부여군 관계자는 “3월 말까지 6차 발굴조사를 실시하며 화지산유적 주변 정비 및 지역 관광자원화도 병행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부여=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