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왼쪽) 외교(UAE 특임)특별보좌관과 한병도 외교(이라크 특임)특별보좌관.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개편으로 청와대를 떠난 ‘1기 청와대 비서진’ 임종석(54)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한병도(53) 전 정무수석을 각각 외교 특별보좌관(외교특보)에 위촉했다. 임 전 실장은 아랍에미리트(UAE) 특임, 한 전 수석은 이라크 특임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1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발표했다.

김 대변인은 임 전 실장 위촉과 관련해 “대통령 비서실장 재직 시 UAE 대통령 특사를 맡아 방문하는 등 양국 간의 신뢰와 협력관계를 공고화했다”며 “국익 수호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임 신임 특보를 “재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민주통합당 사무총장, 서울특별시 정무부시장을 거쳐 현 정부의 초대 대통령 비서실장을 역임하여 정무 역량과 통찰력이 탁월하며, 외교·안보 분야를 비롯한 국정철학 전반을 꿰뚫고 있다”고 설명했다.

외교 특별보좌관 인사. 뉴시스

또 한 전 수석의 위촉과 관련해 “2009년부터 한·이라크 우호재단 이사장을 맡아 이라크의 인적 네트워크는 물론 외교·문화 등에 대한 식견이 풍부하여 이라크 특임 외교 특별보좌관으로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이어 “제17대 국회의원으로 국회 의정활동 경험과 정무비서관, 정무수석을 차례로 역임하여 정무 감각과 업무역량이 뛰어나며, 현 정부의 외교안보정책 등 국정운영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이슬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