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창업의 질이 좋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기회형 창업은 늘고 생계형 창업은 줄었다. 창업생태계 환경이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글로벌기업가정신연구협회(GERA)는 21일 칠레 산티아고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2018년 글로벌기업가정신연구(GEM)’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 결과를 보면 기회형 창업은 지난해와 비교해 2.9% 포인트 늘어난 67.1%로 조사 대상 49개 국가 중 4위를 기록했다. 전년 대비 4단계 상승한 것이다. 기회형 창업은 안정된 기술 및 지식을 토대로 창업하는 것으로 스타트업 등이 이에 포함된다.

반면 생계형 창업은 지난해와 비교해 1.0% 포인트 줄어든 21.0%로 27위를 차지했다. 생계형 창업은 별다른 직업 선택의 여지가 없어 창업에 뛰어드는 것을 의미한다.

이현조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정책총괄과장은 “2017년 발표한 ‘혁신창업생태계 조성방안’ 이후 추진된 다양한 정부의 지원책과 민간의 창업붐이 시너지 효과를 내 점차 한국 창업생태계가 개선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창업생태 관련 지표도 대부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54개 국가 중 한국은 정부 지원 정책성 평가에서 5위를, 규제 완화 부분에서는 지난해보다 한 단계 상승한 17위를 기록했다. 정부와 민간의 금융 지원 수준이 적절하고 충분한지 평가하는 ‘재무적 환경’에서도 25위를 기록하며 지난해보다 11단계 순위가 올랐다.

하지만 예비 창업자들은 여전히 창업 시 실패할 수 있다는 두려움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창업에 실패할까 두려움을 느낀다’는 응답이 전년과 비교해 0.6% 포인트 높아지며 순위 역시 7단계 올라 28위를 기록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