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등 의혹을 제기했던 김태우 전 수사관이 민정수석실 직원들이 출장비를 부당 수령했다고 추가 폭로했다.

김 전 수사관은 21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7년 7월 특감반 창설 직후 박형철 반부패비서관과 이인걸 전 특감반장이 함께 특감반원들의 활동비 지원에 대해 의논했다”며 “내근 직원에게 허위 출장 신청서를 작성하는 방법으로 출장비를 지급했다”고 말했다.



김 전 수사관은 “특감반 데스크 김모 사무관은 내근 전담임에도 출장비를 개인 계좌로 지급 받았다”며 “그런 직원이 특감반 내 한 명이 더 있을 수 있다. 한 명이 16개월 동안 받은 출장비는 최소 1500만~1600만원 정도 될 것이고, 만약 2명이라면 3000만원이 넘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김 전 수사관은 “민정수석실은 국가 예산을 허위로 집행한 것”이라며 “실정법을 위반한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외에도 김 전 수사관은 자신의 상관이었던 박 비서관과의 뒷이야기도 전했다.

김 전 수사관은 “회식 자리에서 박형철 비서관의 공식 건배사는 ‘조국을 위하여, 민정아 사랑해’ 였다”라며 “박 비서관은 조국 수석에 대한 충성을 강조하며 임종석 비서실장에 대한 비리 정보도 가져오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된 보도가 나간 후 박 비서관은 직접 반박에 나섰다.

박 비서관은 “김 전 수사관이 말한 조국 민정수석에게 충성해야 한다거나, 임종석 비서실장의 비리 정보를 가지고 오라고 했다는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김 전 수사관은 시기를 봐서 향후 추가 폭로가 있을 것임을 예고했다.

최민석 기자 yulli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