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목포지역 시민단체와 주민들이 21일 무소속 손혜원 국회의원의 투기 의혹 논란과 관련해 잇따라 기자회견을 갖고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 활성화 시범사업’이 지속적으로 추진될 수 있기를 촉구했다.

목포시 만호동 주민자치위원회는 이날 오전 만호동 ‘나무의 숲’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구도심은 투기의 대상이 아니다”면서 “투기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민 스스로 참여와 감시를 하겠다‘고 밝혔다.

또 “구도심 살리기 운동본부를 결성해 지역과 주민을 위한 올바른 정책이 수립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구도심 살리기 서명운동’을 전개했다.

이들은 “중앙정부나 지방자치단체 또는 민간차원에서 추진하는 근대문화자원 추진사업을 적극 환영한다”면서 “시민을 분열시키려는 어떤 외부세력의 개입도 단호히 거부한다”면서 “최근 들어 연일 손 의원의 목포 투기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언론에 대해선 '무분별한 추측성 보도 철회'”를 요구했다.

이들은 “대다수가 버려진 곳이라고 생각할 때, 이 동네의 살길을 찾고자 함께 고민했던 사람들의 노력과 열정마저 소위 ‘언론’에서 난도질 당하고 있다”면서 “열심히 살아 온 토착민들마저도 마치 투기지역의 투기꾼들로 만들어, 생각지도 못한 고통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목포지역 시민단체인 ‘목포포럼’도 이날 오후 목포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목포 역사문화공간 활성화 사업은 지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투기에 대한 진위 여부는 팩트에 근거한 판단이 따라야 하겠지만 정쟁이나 논쟁을 우선하는 소모적 행위는 지금 즉시 그쳐야 한다” 주장했다.

또 “목포의 역사를 온전히 간직하고 있는 원도심은 근대 역사를 대표하는 ‘기억의 장소’로 보존돼야 한다”면서 “시민을 분열시키는 어떤 외부세력의 개입도 결연히 거부하며, 사업의 성공을 위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만호동과 유달동 일대 11만4038㎡를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면(面)단위 등록문화재로 지정한데 이어 올해부터 오는 2023년까지 5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 활성화'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목포=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