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아 구리시 부시장은 16~17일, 21~22일 지역내 주요 사업장 현장점검에 나섰다. 구리시 제공

조정아 경기도 구리시 신임 부시장이 ‘시민행복 실현’을 위해 지역내 사업장을 꼼꼼하게 살피고 있다.

조 부시장은 지난 1일 취임 후 전 부서 주요업무계획 보고에 이어 16~17일과 21~22일 4일간 지역내 주요 사업장 및 시설을 방문하고 현안 사업 진척 상황 및 시설 운영 현황 등을 점검하고 있다.

조 부시장은 16~17일은 구리시의 최대 현안 사업인 GWDC(구리월드디자인시티) 조성 사업 현장 보고 청취를 시작으로 구리가족 캠핑장, 자원회수시설, 하수처리장, 보건소, 청소년수련관 등 주민 생활과 밀접한 환경 기초 시설과 문화생활 공유 시설을 방문해 이용자 요구 사항을 적극 반영하는 선진 행정 서비스를 당부했다.

또한 별내선 복선 전철 건설 사업 공사 현장을 찾아 관계자들에게 무엇보다 최우선적으로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하고, 경기 동북부 최대 농산물 유통지인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 시설 확인, 테크노밸리사업 예정지 현장 설명, 갈매공공주택지구의 시설 인수 상황을 LH공사로부터 보고받고 현장을 둘러봤다.

21~22일에는 시청사 증축 사업, 구리여성회관 건립 사업, 인창생태천 복원 사업, 검배공원 조성 사업지를 찾아 현안 사업 및 앞으로의 추진 계획을 청취할 계획이며, 멀티스포츠센터, 고구려대장간마을, 전통시장, 장애인근로복지센터, 장애인 종합복지관 등을 찾아 다양한 시민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조 부시장은 “지역내 주요 시설과 사업장을 돌아보면서 느낀 것은 구리시가 비록 면적은 작지만 앞으로 발전 가능성이 정말 무궁무진하다는 점이었다”고 강조하며 “시민행복특별시에 걸맞도록 부족한 곳은 메우고 채워나가며 시민 의견을 시정에 녹여낼 수 있는 부시장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구리=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