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북부청사 전경.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올해 제조업 품질 경쟁력의 근간인 ‘뿌리산업’ 진흥을 위해 도비 6억원 등 총 12억3000만원을 투자한다고 21일 밝혔다.

‘뿌리산업’이란 주조, 금형, 소성가공, 용접, 표면처리, 열처리 등 제조 공정기술을 활용하는 업종을 말한다. 특히 자동차, 조선, IT 등 국가기간산업인 주력 제조업의 경쟁력을 결정할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로봇이나 드론, OLED, 반도체 등 신산업에도 필수 기술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도는 전국 뿌리산업 업체의 약 34%인 1만여개사가 위치한 명실상부 뿌리산업 집적지로, 경기테크노파크, 안산시, 시흥시, 김포시, 화성시, 부천시, 군포시, 의왕시 등과 힘을 합쳐 도내 뿌리기업의 생산성 향상과 효율개선, 경쟁력 강화를 위해 ‘뿌리산업 지원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올해에는 도비 6억원 등 총 12억 30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100여개사를 대상으로 시설개선, 기술·품질, 유해물질·환경규제 대응 지원, 판로·교육 지원 등 총 4개 분야 9개 사업을 추진한다.

이소춘 경기도 기업지원과장은 “올해는 지난 사업의 성과 분석과 기업인·전문가 간담회 의견수렴을 통해 사업내용을 대폭 보강했다”며 “대한민국 제조업의 부흥을 위해서는 뿌리산업의 경쟁력 강화가 필수인 만큼, 경기도가 선도 지자체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해 총 11억원을 들여 74개 회사·조합을 지원해 생산성 향상 및 안전성 증대, 고용 확대, 기술 고도화, 제품 표준화 및 내구성 향상 등의 성과를 거둔 바 있다. 도는 다음달 중 경기테크노파크 및 이노비즈 홈페이지를 통해 올해 지원사업 통합공고를 실시할 예정이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