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요르단을 극적인 승부차기 끝에 꺾을 때 마지막 키커로 나섰던 선수 어머니가 기절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20일 오후 8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16강전에서 120분 연장 혈투에도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결국 승부차기에서 베트남이 4대 2로 승리하며 8강에 진출했다.

피말리는 승부차기에서 베트남의 마지막 키커는 부이 티엔 중. 앞서 요르단의 2번 키커 바하 세이프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고, 요르단의 3번 키커 역시 베트남 골키퍼 당반람의 선방에 막혀 베트남이 3-2로 앞선 상황이었다. 부이 티엔 중이 성공하면 베트남은 8강에 진출하는 긴장된 순간이었다.

베트남에서도 누구보다 이 순간을 가슴 졸이며 지켜본 이가 있었다. 부이 티엔 중의 어머니였다. 하지만 베트남 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티엔 중의 어머니는 아들이 키커로 나서자 부담감을 이기지 못한 채 기절했다가 몇 분이 지난 뒤 깨어났다. 어머니는 베트남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긴장하면 종종 기절한다”며 “침대에 누워있다가 환호성을 듣고 깨어났다”고 말했다.

마지막 키커로 나선 부이 티엔 중은 지난해 1월 열린 2018 AFC U-23(23세 이하) 챔피언십에서도 대표팀 멤버로 출전했다. 그는 이라크와의 8강전 때 승부차기에서도 마지막 키커로 나서 득점에 성공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