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홍석천이 최근 서울 이태원 가게 2곳을 폐업한 이유에 대해 재차 해명했다. 앞서 홍석천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태원 경리단길 상권 문제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하며 폐업 사실을 공개했다. 그러나 해당 인터뷰가 인용 보도되면서 최저임금이 올라 2곳이나 폐업했다는 식으로 와전돼 논란을 빚었었다.

홍석천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석천 “이태원 가게 2곳 문 닫아…최저임금 여파”>라는 제목의 기사를 캡처한 이미지를 공유했다. 이후 “인터뷰한 거 아니고 퍼나른 거 괜찮은데, 제목이 내 의도와 많이 다르다. 해결책에 대한 이야기를 더 많이 한 인터뷰였는데 욕은 내가 대신 먹겠지만 그래도 전화 한 통이라도 하고 기사 냈으면 좋았을텐데”라고 적었다.




이후 홍석천은 21일 방송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태원 매장 2곳을 폐업한 이유를 다시 한번 설명했다. 이날 홍석천은 “이태원에서 18년 정도 가게를 운영했고 최근 2곳의 문을 닫았다”면서 “인터뷰를 통해 가게를 닫은 이유를 여러 가지 이야기했다. 그런데 최저임금은 가게를 닫은 직접적인 이유는 이니었다”고 말했다.

홍석천은 이어 “인터뷰한 기자에게 최저임금 때문으로 제목을 쓰면 안 된다고 이야기도 했었다”면서 “다른 매체에서 나에게 연락도 없이 기사를 쓰면서 최저임금 때문에 닫은 걸로 제목을 해놨더라”고 억울해 했다.

앞서 홍석천은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이태원에서 운영하던 식당을 폐업했다고 밝혔다. 그는 폐업 이유에 대해 “폭등하는 임대료와 사라지는 각 상권의 특색, 부족한 주차공간, 최근 불거진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등을 꼽았다.

매체는 또 홍석천이 가게를 닫은 이유에 대해 유행처럼 변하는 외식업 트렌드, 가성비에 이어 가심비를 찾는 고객의 입맛 등 자영업자의 어려움은 한둘이 아니라며 그 때문에 그가 가게를 닫은 이유는 ‘여럿’이었다고 전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