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16강전 베트남과 요르단의 경기에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박항서 감독이 미소짓고 있다. 뉴시스


일본이 사우디아라비아(사우디)를 꺾고 아시안컵 8강에 오르면서 베트남의 다음 상대가 됐다. 베트남의 감독이 박항서이기 때문에 국내 축구팬은 그동안 베트남을 많이 응원했다. 일본과 베트남의 8강전을 ‘대리 한일전’으로 부르는 이들도 많은 이유다. 일본과 사우디 경기를 현장에서 관전한 박항서 감독은 “도전 한번 해보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일본은 21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샤르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사우디에 1대 0으로 이겼다. 전반 20분 시바사키 가쿠가 올린 코너킥을 도미야스 다케히로가 헤딩 골로 연결했다. 이후 일본은 촘촘한 수비로 사우디의 공격을 막았고, 상대 골을 허용하지 않은 채 경기를 마감했다.




박항서 감독은 이날 일본과 사우디 경기를 현장에서 봤다. 승리한 팀과 베트남이 맞붙기 때문에 상대의 전력을 분석하기 위해서였다. 박항서 감독은 일본이 승리한 뒤 국내 취재진에 “일본과 맞붙게 됐다. 전력이 안 되는 것은 알고 있다. 거의 다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이다. 쉽지 않은 상대”라면서도 “도전 한번 해보겠다”고 말했다고 중앙일보 등 여러 국내 매체가 22일 보도했다.

박항서 감독은 지난해 아시안게임에서 일본을 이긴 적이 있다. 그러나 박항서 감독은 “그때는 23세 이하 대표팀이었다”면서 신중하게 반응했다. 베트남은 국제축구연맹(FIFA)랭킹 100위로 일본(50위)의 딱 반쪽 수준이다. 그러나 ‘박항서 매직’이라는 말이 유행어가 될 정도로 베트남은 매 경기 훌륭한 성적과 운을 뽐내고 있다. “정교하고 패스가 뛰어나다” “상대 허점이 보이면 놓치지 않는다” 등의 말로 일본을 높게 평가한 박항서 감독이 24일 오후 10시 예정된 일본과의 경기에서 어떤 전술을 펼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0일 요르단을 승부차기로 꺾은 베트남 선수들이 승리를 자축하는 모습. 게티이미지코리아


아시안컵 베트남 경기에 대한 국내 축구 팬의 관심은 어느 때보다 높다. JTBC가 20일 생중계한 베트남 요르단 중계방송 시청률은 7.2%(유료가입)로 종편 프로그램 중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