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민주당을 탈당한 손혜원 의원의 전남 목포 투기 의혹에 대해 “이해충돌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손 의원은 “하루 전까지 같은 당에 계셨던 분이 확인도 하지 않고 발언했다”고 발끈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금 의원은 21일 오후 방송된 MBC ‘뉴스외전’에 출연해 손 의원의 기자회견에 대해 “자신의 이해관계가 걸린 것에 이해충돌 방지의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의원이 문화재 지정을 위해 국회에서 발언하는 가운데 부동산을 구입했으니 이익충돌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것이고 심지어 최근 보도를 보면 나전칠기 작품의 경우 판권이 문제가 되니 손 의원 쪽에서는 ‘기획이나 디자인을 내가 해서 내 작품인 면도 있다’고 주장했는데 그것을 국립박물관에 구입하란 발언을 했다”고 한 금 의원은 “그러면 이익충돌 문제가 생기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일반적으로 우리가 공직자 윤리라고 생각하는 이해충돌에 대해 손 의원이 조금 다른 생각을 하는 것 같아 당황스럽다”고 한 금 의원은 “여기에 어떻게 답변할지가 국민 앞에 해야 하는 말이고 관심 대상이었는데 과연 그런 말을 했는지…”라며 의문을 제기했다.

예상보다 부정적 견해를 밝히는 것 같다는 사회자의 물음에 금 의원은 “정통적으로 생각했을 때 자기와 이해관계가 있는데 어떤 정책을 추진하고 할 때는 그것을 해선 안 된다”라며 “그래서 회피, 기피 제도가 있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대해 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목조목 따지며 유감을 표시했다. “하루 전까지 같은 당에 계셨던 분이 사실 확인이 필요한 예민한 부분을 발언하면서 왜 내게 확인하지 않았냐”고 반문한 손 의원은 “가짜 뉴스를 보고 그대로 인용한 것 같은데 심히 유감을 표명한다”고 지적했다.

이후 “‘판권’ 문제된 적 없다”고 주장한 손 의원은 “기획이나 디자인을 내가 해서 내 작품인 면이 있는 게 아니라 기획, 디자인, 재료제공, 형태제작, 공방지원, 옻칠작가 따로 지원, 본인이 청구한 시간당 인건비, 개인전 비용 전액지원, 도록제작지원, 국내외 전시비용, 해외전시 참가시 항공비, 체재비, 한복지원 여러벌… 4년 7개월 동안 이 모든 것을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이 작품은 내 작품이 아니고 내 소유의 작품”이라고 한 손 의원은 “장인들의 역량을 키우고 기회를 드리고자 내가 모든 것을 제공했지만 작품에는 그분들의 이름을 붙이도록 했다. 항상 나전과 옻칠작가 두 분의 이름을 붙였다”고 주장했다.

“‘그것을 국립박물관에 구입하란 발언을 했다’는 이 대목은 내가 도저히 참기 어려운 대목”이라고 한 손 의원은 “비록 우리가 친하게 지낸 사이는 아니지만 나를 도대체 어떤 사람으로 봤는지? 잘 모르는 일이라고 방송 나가서 함부로 말하면 안 된다”고 분노했다. 손 의원은 마지막으로 “주말까지 기다리겠다. 자초지종 다시 알아보고 내게 정중히 사과하길 바란다”고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