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위아가 그간 기술적 한계로 100년 넘게 개선되지 않은 자동차의 구동축 구조를 바꾸는데 성공했다.
현대위아의 한 연구원이 22일 경기도 의왕시 현대위아 의왕연구소에서 ‘기능통합형 드라이브 액슬(IDA)’을 시험하고 있다. IDA는 세계 최초로 ‘드라이브 샤프트’와 ‘휠 베어링’을 하나로 통합한 제품이다. 현대위아 제공

현대위아는 자동차의 동력을 바퀴로 전달하는 핵심 부품인 ‘기능통합형 드라이브 액슬(IDA)’을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IDA는 엔진에서 나온 동력을 바퀴로 전달하는 축인 ‘드라이브 샤프트(Drive Shaft)’와 이를 바퀴에 연결하는 ‘휠 베어링(Wheel Bearing)’을 하나로 통합한 제품이다. 두 제품을 하나로 만든 구동축을 개발한 것은 현대위아가 세계 자동차 부품사 중 처음이다.

기존 자동차 바퀴의 연결 방식은 변속기에서 나온 동력을 드라이브 샤프트를 이용해 바퀴에 붙어 있는 휠 베어링까지 전달하는 것이다. 이 방식은 1920년대 드라이브 샤프트 개발 이후 계속해서 쓰이고 있었지만, 볼트와 너트가 만나는 것처럼 이어진 구조 때문에 연결 부분에서 문제가 종종 발생해왔다.

하지만 IDA는 드라이브 샤프트의 끝부분이 휠 베어링으로 이어지는 부분을 일체화해 이 문제를 해결했다. 두 부품이 연결되는 곳에서 생기는 불량 등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현대위아는 두 개의 부품을 하나로 만들면서 강성은 기존 제품보다 55% 가량 높였고, 무게는 10% 이상 줄였다.

현대위아는 IDA가 자동차의 승차감과 핸들링 성능을 크게 향상시킬 것으로 내다봤다. 바퀴로 동력을 이어주는 부분에 달린 베어링의 직경을 종전보다 40% 이상 키웠기 때문이다. 더 큰 베어링을 활용해 강성을 확보하고 이 부분에서 생기는 소음과 진동은 제거했다. 현대위아는 IDA를 현대차의 전기자동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에 최초로 적용할 예정이다.

IDA 개발과 더불어 제품의 최적화와 품질 강화를 위한 강도 높은 테스트도 실시됐다. 2012년 제품 개발을 시작한 이후 총 6번의 시제작과 2000회 이상의 사전 테스트를 진행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제작과정에서 기술과 품질을 인정받아 해외 2건, 국내 15건 등 총 17건의 특허를 출원하며 경쟁사와의 기술 경쟁을 선도할 수 있는 토대도 마련했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모든 임직원의 노력으로 전 세계 어떤 자동차 부품사도 100년이 넘도록 바꾸지 못한 제품을 완전히 바꾸는데 성공했다”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통해 현대위아가 글로벌 톱 자동차 부품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